소비자의 알 권리를 부정하는 FDA의 유전자조작 식품 정책

그린피스 USA

 

<그린피스 USA>  보도자료, 2001년 1월 17일

  오늘, 자신과 가족들이 무엇을 먹는지에 대한 미국의 소비자들의 알 권리는 식품의약국(FDA)에 의해서 묵살되었다. 오늘 인터넷상에 발표된 FDA의 새 정책안에 따르면, 유전자 조작 식품들은 그 사실을 표시할 필요도 없고 시장유통 전에 어떠한 안전성 검사를 할 필요도 없다. FDA는 유전자조작 식품의 의무표시제를 강력히 반대하는 생물공학 산업의 편을 들었다.

  "오늘은 미국 소비자들에게 끔찍한 날이다. 미국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이익을 보호하는 데 실패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그린피스의 유전공학 반대 운동가인 킴벌리 윌슨이 말했다. "세계의 다른 국가들이 전부 유전자조작 식품의 표시제를 도입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반면에, 미국의 소비자들은 아직도 식품을 자유롭게 선택할 권리를 거부당하고 있다. 미국인들은 그들의 식품에 무엇이 들어있는지를 알 권리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FDA는 식품 속의 유전자 조작 성분을 비밀로 하려는 기업의 노력을 돕고 있다."

  유전자조작 식품에 대한 표시제는 유럽전역, 일본, 러시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등의 국가들에서 의무화되어 있다.

  FDA의 새 정책 밑에서는 식품 제조업자들은 소비자들에게 그들의 제품의 유전자 조작 성분 함유여부를 알릴 필요가 없다. FDA는 유전자 조작 식품들이 그것을 섭취한 인간이나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장기적 안전성 검사를 거치지 않아도 시장유통을 허가한다.

  그린피스의 새 보고서, <유전자조작 식품--아직 표시되지도 검사되지도 않고 있다>에 따르면, 유전자조작 식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학술지에 발표된 사례는 겨우 3가지이다. 그리고 이들 모두, 유전자조작 식품들은 90일간 검사되어야 한다는 과학자들의 권고나 식품첨가물에 대한 FDA 자체의 조건--몇몇 경우는 2년 동안 실제 섭취를 통한 검사를 거치도록 하고 있다--도 충족시키지 못했다. 새로운 유전자조작 농작물을 평가할 때 FDA가 근거로 삼는 생물공학 기업들의 연구자료들은 다른 과학자들이나 시민들에게 일반적으로 공개되지 않는다.

  의사들과 과학자들은 유전자조작 식품이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킬 수 있으며, 식품 내부의  독소를 증가시키거나, 항생제에 대한 내성의 확산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경고한다. 의학저널 <랜싯(Lancet)>은 "유전자조작 식품에 대하여 FDA가 태도를 바꾸지 않는 것은 매우 놀랍다. 정부는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엄격한 검사 없이 이러한 제품을 시장에 유통시키는 것을 절대로 허가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공표하였다. 지난 가을, 그린피스는 유전자조작 성분을 함유한 수천가지 식품에 대한 상세한 보고서인 '진실된 장보기 목록'을 발표하였다. "FDA가 표시제 의무화를 거부하였으므로, 그린피스가 행동에 나섰다" 라고 윌슨은 덧붙였다. "우리는 유전자조작 식품을 표시함으로써 소비자들에게 그나마 유전자조작 식품을 피할 수 있는 가능성을 주려고 하였다." (<그린피스 USA> 보도자료, 2001년 1월 17일)

 

녹색평론사  (02)738-0663, 0666  fax (02)737-6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