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속의 불소는 도덕적으로 부당하다

 

 

<아이리쉬 이그제미너> 2001년 10월 27일

  한 전향적 치과의사단체에 의해 수돗물불소화는 도덕적으로, 의학적으로, 과학적으로 불합리하다는 낙인이 찍혔다. '불소화에 반대하는 아일랜드 치과의사들(IDOF)'은 어제, 불소가 든 수돗물을 이용한 ― 75%의 인구가 이 물을 사용한다 ― 강제적 의료행위에 대한 그들의 반대를 뚜렷이 하기 위해 캠페인을 벌였다.

  이 단체는 '아일랜드 치과의사연합회'의 불소화 지지를 비판하면서, 수많은 국제적 연구들이 수돗물불소화와 골다공증, 갑상선 기능장애와 과민성장(腸)증후군 같은 심각한 건강상태를 연관짓고 있다고 주장했다.

  IDOF는 하원에 수돗물불소화의 즉각 중단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하였다. 그 자리에서 IDOF의 대변인 돈 매콜리는 "우리의 최우선의 목표는 아일랜드 수돗물불소화의 비민주적, 비도덕적 성격과 불안전성을 분명하게 보이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매콜리 박사는 "'아일랜드 의약청(Irish Medicine Board)'이 불소는 의약품으로 등록되어 있지 않다고 천명한 바 있듯이, 불소는 허가되지 않은 화학물질이며 인체에 사용하여 안전하거나 효과적이라고 증명된 적이 결코 없다"고 말했다.

  또한 이 단체는 강제적 수돗물불소화는 인권침해이며 유럽의회의 '인권과 생물의학에 관한 조약'에 어긋난다고 주장한다. 조약의 제5조는 어떤 국가나 정부도 동의를 표하지 않은 국민들에게 어떤 의약품을 취하라고 강요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매콜리 박사는 치아불소증이, 아일랜드 어린이들의 50% 이상에서 치아손상을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이러한 치아상태에 대한 유일한 치료는 5천파운드 이상의 비용이 드는 값비싼 성형수술뿐"이라고 덧붙였다.

  IDOF는 내달 초 이 이슈에 대하여 보고하기로 예정되어 있는, 정부 주관의 불소화에 대한 포럼에 대해서 비판적이다. 단체는, 현 보건부 장관 마이클 마틴(Micheal Martin)이 '1960년 보건법'에 따라 불소화의 건강효과를 연구하도록 강제하기 위해서 법률적 대응을 고려중이다.

Sean McCarthaigh

 

녹색평론사  (02)738-0663, 0666  fax (02)737-6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