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월간 《녹색평론》은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사이의 분열을 치유하고,
공생적 문화가 유지될 수 있는 사회의 재건에 이바지하려는 의도로 발간되는 잡지입니다.

2016년 9-10월 통권 제150호 | 개헌, 어떻게 할 것인가

개헌, 어떻게 할 것인가/ 사드와 동아시아 신냉전/
쿠바의 민주주의/ 브렉시트의 사회·역사적 배경/ 디지털 시대의 지혜/
'이공계 뇌'가 사람을 살린다?/ 에리히 프롬과 기본소득

 ◇◆정기구독 및 후원회원 모집 안내◆◇

 

※ 위쪽에 짙은 녹색의 가로선이 보이지 않거나, 화면이 이상하게 보이시는 분들은 인터넷익스플로러의 '도구'에서 '호환성 보기 설정'을 해주십시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녹색평론》의 메시지들은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두고두고 자료로서 가치가 있기 때문에 독자분들 중에는 지나간 호를 찾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재고가 남아 있는 과월호는 판매하고 있으니, 구입을 원하시면 기탄없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녹색평론》 과월호 판매 안내

  ― 묶음 할인 판매
      통권 140호(2015년 1-2월호) 이전 과월호를
      10권 한꺼번에 구매하실 때에는 15,000원(배송료 포함),
      20권 한꺼번에 구매하실 때에는 20,000원(배송료 포함)에 드립니다.

  ― 낱권으로 구매하실 경우에는
      통권 99호(2008년 3-4월호) 이전까지는 3,000원, 100~140호는 5,000원, 141호 이후는 10,000원입니다.

  ― 구입 신청하시기 전에 본사로 연락주셔서 재고 유무부터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2016/9/1 현재 재고)
      82(2005년 5-6월), 85/ 88/ 101, 102/ 105, 107, 109/ 113, 114, 115/
      120, 121/ 123, 124, 125, 126, 127/ 130, 132, 133/
      134호(2014년) 이후

 

 

아들아, 넌 어떻게 살래?

최용탁 산문집

"무너져버린 농촌에서 우두망찰하고 있는 농군들 위한 만가(輓歌)" ― 김성동(소설가)

《미궁의 눈》,《즐거운 읍내》,《사라진 노래》 등으로 '민중서사'의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소설가 최용탁의 에세이집. 흙과 땀과 사유가 만들어낸 농부소설가 최용탁의 유려하지만 담박한 문장은, 사멸 직전에 있는 한국 농촌의 일상과 농민의 현실을 짐짓 담담하게 그려낸다. 저자는 인간존재에 대한 성찰, 자연의 힘과 모둠살이의 기적과 살아가는 일의 엄숙함을 농민으로서, 시인으로서, 소설가로서, 지식인으로서 그려 보여줌으로써 독자를 눈물 짓게 만들고, 한바탕 웃게도, 곰곰 생각에 빠지게도 만든다.

발언Ⅰ, 발언Ⅱ

김종철 칼럼집

《녹색평론》 발행 겸 편집인 김종철 선생이 <경향신문>, <시사IN>, <한겨레>에 발표해온 칼럼 글들을 모아 엮었다. 우리사회와 인류사회가 공통으로 빠진 나락의 정체를 명철한 눈으로 보고, 용기 있게 발언하고,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근본적 변화의 움직임을 소개해온 《녹색평론》 의 핵심 메시지를 이 책들은 압축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 시중 서점 및 녹색평론사 본사(02-738-0663)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녹색평론사 발행 전체 도서목록 보기◇◆

 

기본소득 관련  

 

지역통화 관련

이반 일리치

       타르코프스키 - 日記抄 (1995년 5-6월 22호)

 

 

 

 

updated on 2016/09/01

녹색평론사  (02)738-0663, 0666  fax (02)737-6168